본문내용 바로가기

2019 기아 K7 2.5 GDi 시승기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9,385 등록일 2019.07.0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아자동차 K7의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내외장을 일신하고 새로운 엔진을 탑재했으며 디지털 클러스터를 채용하는 등 풀 모델체인지 수준의 변화가 포인트다. 갈수록 대형화되어가는 국내 시장에서 그랜저는 물론이고 수입차와의 경쟁을 고려한 차만들기가 보인다. 기아자동차 K7 2.5GDi의 시승 느낌을 적는다.

글/채영석(글로벌오토뉴스 국장)

20세기 자동차는 대량생산 대량소비 시대를 열어 인류의 번영에 가장 큰 역할을 했다. 주기적인 모델체인지와 새로움 강조하는 마케팅까지 동원해 수요를 창출하며 인류의 삶을 통째로 바꿨다. 하지만 지금은 다르다. 사람들은 같은 공장에서 같은 기술로 만들어낸 같은 자동차에 대해 점차 싫증을 내기 시작했다. 그것을 일찍이 감지한 프리미엄 브랜드들은 21세기 들어 라인업과 장르의 세분화로 대응했다. 물론 커넥티비티 등 디지털화라는 새로운 무기도 동원했다. 그래서 경기 불황 속에서도 판매의 부침이 심하지 않다.


그러나 양산 브랜드들은 다르다. 비용 저감이 최우선 과제이기 때문에 세분화와 다양화가 쉽지 않다. 트림의 다양화로 대응해 일시적인 효과는 봤지만 시장의 변화로 새로운 도전에 직면해 있다. 자동차왕국 미국의 디트로이트 메이커들은 세단 라인업을 축소하고 있다. 크라이슬러에는 300이라는 모델 하나밖에 없다.

그런데 현대기아차는 SUV 라인업도 늘리고 세단의 상품성도 강화하고 있다. 세단에서 엑센트와 프라이드 등 소형차는 국내 시장에서 모습을 감추고 있지만 중대형차와 SUV에 대한 투자는 더 많이 하고 있다. 양산 브랜드인 현대기아차가 내놓는 신차들의 상품성은 놀라울 정도다. 커넥티비티와 디지털 장비도 프리미엄 브랜드 부럽지 않다. 브랜드 가치를 제외한다면 결코 뒤지지 않는 상품성으로 무장하고 있다.


그런 상품성을 표현하는 디자인에도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오늘날에는 세단과 SUV를 불문하고 독창성을 살려내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자 하고 있다. 그래서 선이 날카로워지고 억양이 강해지며 지금까지 없었던 디테일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글로벌 양산 브랜드들 중 과격한 선을 가장 먼저 사용한 것은 현대 YF쏘나타였다. 당시에는 ‘사납다.’는 평가를 들을 정도로 파격적인 앞 얼굴과 측면의 캐릭터 라인으로 세상을 놀라게 했다. 그 YF쏘나타는 한국과 미국시장에서 대대적인 히트를 기록했다. 그리고 렉서스와 토요타도 이런 날카로운 선을 사용하는데 동참했다. 혼다도 시빅을 시작으로 이런 흐름에 반응했다.

물론 그 반대도 있다. 폭스바겐은 여전히 정제된 선과 간결한 면으로 밸런스를 중시하는 스타일링 디자인을 유지하고 있다. 세대 변화를 하지만 사용자가 아니면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컨셉을 지키고 있다. 하지만 같은 자리에 세워 놓고 보면 분명히 다른 선과 면이 보인다.


지금 현대기아차의 라인업을 보면 이런 흐름에서 뚜렷한 방향성의 차별화가 보인다. 같은 그룹 내에서 나오는 모델이지만 다른 성격을 디자인을 통해 표현하고 있다. 아반떼의 날카로운 헤드램프를 시작으로 다시 자극적인 선을 사용한 현대 브랜드는 8세대 쏘나타에서 또 다른 느낌의 선과 면의 사용으로 독창성을 만들어 냈다.

그에 비하면 기아자동차의 디자인은 정제된 선과 면을 바탕으로 균형잡힌 자세를 만들고 있다. 그러면서 디테일로 독창성을 살리고 있다. 이제는 음각 라디에이터 그릴과 헤드램프, 리어 컴비내이션 램프의 Z라인 등 기아의 아이콘을 만들어 가면서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 그런 디자인의 차별화는 세분화와 다양화 시대의 강점이다.


스타일링 익스테리어의 키는 음각 라디에이터 그릴의 대형화다. 타이거 노즈라고 하는 컨셉은 유지하면서 크기가 더 커졌다. 그로 인해 수직 바가 더 강조되어 보인다. BMW가 키드니 그릴의 크기를 키워 존재감을 강조하고 있는 것과 궤를 같이 한다. 기본은 유지하면서 디테일로 진화를 표시하는 프리미엄 브랜드들의 방식이다. 그릴을 키울 수 있게 된 것은 LED램프의 채용으로 디자인의 자유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각종 센서의 장착으로 앞 오버행이 길어진 것도 새로운 변화다.


그릴과 연결된 헤드램프의 그래픽도 달라졌다. 그 안에 Z자 라인 LED주간 주행등이 안쪽으로 이동했다. 헤드램프와 안개등 등 디테일이 살아 숨쉬는 듯하다. 뒤쪽에서도 리어 컴비내이션의 그래픽이 달라져 있다. 좌우로 점선 형태로 연결된 라인이 눈길을 끈다. 자동차 디자인도 유행을 탄다는 것을 확인시켜 주는 부분이다. 헤드램프와 마찬가지로 Z라인이 엑센트로 활용되고 있다. 외장 컬러가 무채색뿐인 것은 아쉽다.


인테리어의 변화도 크다. 대시보드 전체의 레이아웃은 그대로이지만 센터 페시아의 에어벤트가 디스플레이창 아래로 내려갔다. 와이드 스크린을 채용하기 위한 것으로 이 역시 많은 차량들에서 보이는 것이다. 그릴의 대형화와 마찬가지로 기술이 디자인을 바꾸고 있는 것이다. 계기판은 상급 모델은 풀 디지털이지만 시승차는 아날로그 방식을 기본으로 가운데 디스플레이창이 있다.


에어 벤트 오른쪽으로 대시보드를 가로지르는 라이팅 기능이 채용되어 있다. 선과 면에 더해 빛이 자동차의 중요한 요소로 기능하고 있다. 이 역시 기술이 디자인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다. 그 아래 공조시스템 컨트롤 패널은 훨씬 간결해졌다. 버튼도 토글 타입으로 바뀌었다. 실렉터 레버도 바이 와이어에 의한 전자식 트랜스미션이지만 버튼 타입이 아니다. 더불어 우드와 크롬의 적절한 조합으로 고급감을 살리고 있다. 한 가지 운전석 시트의 럼버 서포트의 용량이 커졌다. 허리를 지지해 주는 느낌 차이가 뚜렷하다.


카투홈 및 홈투카 서비스도 새로운 기능이다. 기아의 커넥티드카 서비스인 UVO를 기반으로 차 안에서 가정의 전기장비를 제어할 수 있다. 물론 가정에서 자동차를 제어하는 것도 포함된다 빌트인 캠에 더해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도 된다.


여기에 음향 전문가들의 자문을 통해 선정한 자연의 소리를 제공하는 것도 눈길을 끈다. 기아차는 2013년에 오감 브랜딩을 시도한 적이 있다. 청각을 활용한 브랜드 송 ‘애드벤트 오브 더 기안즈(Advent of the Kians)’와 후각을 활용한 ‘기아 향(KIA Fragrance)’이 그것이다. 당시 기자는 지속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했었는데 이후 피드백에 관한 소식은 접하지 못했다. 몇 년 사이이지만 디지털화가 급속도로 진화된 지금의 시장에서 이런 감성 마케팅이 어떻게 받아 들여질지 궁금하다.


엔진은 현대기아차 그룹 최초로 스마트스트림 2.5리터 GDi 2.5 가솔린이 탑재됐다. 최고출력 198마력(ps), 최대토크 25.3kgm를 발휘한다. 현대기아차도 최근 내연기관 엔진에 대한 연구를 많이 하고 있다. 이 엔진은 기통당 MPI(간접분사) 인젝터와 GDi(직접분사) 인젝터 두 종류의 연료분사 장치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중저속역과 고속역에서의 효율성 및 배기가스의 차이를 고려해 두 가지를 융합한 것이다.


변속기는 현대 트랜시스제 토크컨버터 방식 8단 AT. 복합연비가 11.9km/ℓ(17인치타이어 기준)로 배기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기존 2.4 가솔린 모델(11.2km/ℓ)보다 향상됐다.

우선은 기어비 점검 순서. 100km/h에서의 엔진회전은 1,700rpm 부근. 레드존은 6,500rpm부터. 정지 상태에서 풀 가속을 하면 6,400rpm부근에서 시프트 업이 이루어진다. 50km/h에서 2단, 80km/h에서 3단,125km/h에서 4단으로 변속이 진행된다

발진감은 무난하다. 최근 등장하는 현대기아차의 스마트스트림 엔진은 파워의 추출보다는 전체적인 밸런스를 중시하고 있다. 그 때문에 두터운 토크감에 익숙해졌거나 직분사 터보차저의 파워를 경험한 사용자들에게는 가속감과 엔진 사운드 부분에서 불만을 표출하기도 한다. 하지만 글로벌 플레이어들의 패밀리세단에 탑재된 엔진들은 거의 비슷한 흐름이다. 연비와 배기가스 규제를 충족시키기 위한 것이다. 그렇다고 힘이 부족해 답답하거나 하지 않다. 에어컨을 계속 켜고 주행을 하는데도 큰 문제가 없다.


다시 오른발에 힘을 주면 속도계의 바늘이 지긋이 올라간다. 최대토크 발생지점이 4,000rpm으로 디젤보다는 높다. 그래도 토크 밴드가 넓기 때문에 통상적인 주행에서 스트레스는 없다. 다만 풀 가속을 하면 저회전역에서 약간 굼뜬 느낌이 없지는 않다. 어디까지나 시승을 위한 주행에서 그렇다는 얘기이다. 이런 점이 불만이라면 3.0 람다보다는 차라리 2.2리터 디젤이 더 좋을 수 있다. 3.0 람다 가솔린과 2.2리터 디젤의 가격이 비슷하기는 하지만 운전자의 취향에 따라 충분히 가능한 선택이다.

서스펜션은 앞 맥퍼슨 스트럿, 뒤 멀티링크. 댐핑 스트로크는 길다. 노면의 요철은 거의 흡수하고 지나가는 타입이다. 기아차의 서스펜션 댐퍼 세팅이 과거와는 분명히 다르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게 해 주는 대목이다. 20세기 기아차는 단단한 하체가 특징이었다. 하지만 그것이 좋은 승차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었다. 그에 비하면 오늘날 기아차는 차체 강성의 향상으로 댐핑 스트로크를 상대적으로 길게 설정해도 거동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있다.


록 투 록 2.7회전의 스티어링 휠을 중심으로 한 핸들링 특성은 뉴트럴에 가깝다. 이론적으로는 언더 스티어가 나오는 것이 맞다. 하지만 오늘날 세단들의 자세 제어는 그런 이론과는 다른 경우가 많다. 헤어핀과 코너링에서의 거동도 충분히 안정적이다. 5미터에 육박하는 차체를 감안하면 준수하다. 전체적으로는 하체가 엔진을 앞선다.

ADAS장비도 이 시대 등장한 것들은 모두 채용하고 있다. 다른 점이라면 ACC나 차로 이탈 방지 장치를 ON 한 상태에서 스티어링 휠에서 손을 떼면 약 10초 후부터 경고 메시지와 경고음이 뜬다. 이후로는 차선을 밟았을 때만 경고 메시지와 음을 내며 원상 복귀한다. 기능이 해제되지는 않는다. 고속도로 안전구간 자동 감속에 이어 고속도로 곡선 구간 자동감속 기능이 추가됐다. 이는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이 가능해 질 때 자율주행차가 코너를 어떻게 주파해 나갈지를 보여 주는 부분이다. 이것이 더 정확해지려면 지금 수준보다 훨씬 정밀도가 높은 디지털 맵이 필요하다. 우선은 그 정적 지도를 바탕으로 차 자체의 센서로 동적 지도를 생성하면서 주행하게 될 것이다.


K7는 수치상으로 전장이 4,995mm로 5미터가 안되지만 실질적으로는 대형차다. 더불어 대형차가 갖추어야 할 품위를 표현하는 스타일링 디자인을 채용하고 있다. 거꾸로 말하면 수요층의 연령대가 높아질 수도 있다는 얘기가 된다. 다만 한국시장에서는 전체적으로 대형차 위주의 시장이 형성되어 있어 젊은층에게도 어필할 수 있을 것 같다. 넘치는 세단의 홍수 속에서 기아만의 색깔을 만들고 그것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 세일즈 포인트다.


주요제원 기아 K7 2.5GDi

크기
전장Ⅹ전폭Ⅹ전고 : 4,995Ⅹ1,870Ⅹ1,470mm
휠 베이스 : 2,855mm
트레드 : 1,602/1,610mm
공차 중량 : --- kg

엔진
형식 : 2,497cc 직렬 4기통 DOHC 가솔린
보어Ⅹ스트로크 : ---
압축비 : ---
최고출력 : 198ps/6,100rpm
최대토크 : 25.3kgm/4,000rpm

트랜스미션
형식 : 8단 AT
기어비 : ---
최종감속비 : ---

섀시
서스펜션 앞/뒤 : 맥퍼슨 스트럿/멀티링크
스티어링 : 랙&피니언
브레이크 앞/뒤 : V.디스크/디스크
타이어 : 245/45R18
구동방식 : 앞바퀴 굴림방식

성능
0-100km/h : ---
최고속도 : ---
최소회전반경 : ---
연비 : 복합 11.9km/h(17인치 타이어) 고속 14.5/도심 10.3
이산화탄소 배출량 : 142g/km(17인치 타이어)

시판 가격
프레스티지 : 3,102만원(내비게이션 포함 3,190만원)
노블레스 : 3,367만원

(작성일자 : 2019년 7월 4일)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K7 종합정보
    2019.06 출시 준대형 11월 판매 : 5,040대
    휘발유, 경유, LPG 2199~2999cc 복합연비 7.3~14.6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05
    진짜 아저씨들 타기론 딱이다.
    기아가 참 잘만드는듯... ㄷ ㄷ ㄷ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08
    C-MDPS때문에 120km만 넘어가면 불안불안하데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08
    안그래요 누가그래요?? 올뉴k7디젤 차줍니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08
    휸기 직진성은 알아주는데 뭔 불안이요?? 칼치기 할때 불안하다 하면 이해됨...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08
    휸기가 직진성을 알아준다고요??
    내가 아는 직진성이 그 직진성이 안닌가보네요.
    고속도로에서 보타 겁나 해댔는데..난 직진하고 싶은데 왜 자꾸 와리가리를..??

    https://www.youtube.com/watch?v=esMeH3iYFq4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09
    세상에 현기차 직진성을 알아준다니 대체 뭔;;;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10
    이번에 랙 타입으로 바뀌었습니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풀체인지 같은 페이스리프트, 더 뉴 그랜저의 특징은?
완전히 새로 태어난 더 뉴 그랜저! 어떤 트림과 옵션 조합이 가장 좋을까요? '가성비 조합', '인기 조합', '럭셔리 조합' 살펴보기
조회수 66 15:55
다나와자동차
쉐보레의 역작 트레일 블레이저, 1열 통풍시트 있다 없다
쉐보레가 2020년 1분기 국내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트레일 블레이저'에 통풍 또는 열선 시트 그리고 2열의 송풍구 적용 여부가 관심을 끌고 있
조회수 95 09:54
오토헤럴드
신형 쏘렌토의 적중율 높은 예상도, 간결해진 외관에 독특한 램프
기아자동차 4세대 신형 쏘렌토(MQ4)의 예상도가 공개됐다. 적중율이 비교적 높은 러시아 'Kolesa'의 것이어서 양산차에 가장 근접한 예상도로
조회수 129 09:53
오토헤럴드
2020년 출시될 각양각색 수입차 리스트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국내 수입차 판매가 전년 동기 보다 10.6% 감소한 24만255대로 집계된 가운데 내년에는 올 한해 다양한 이슈에 대응한 수입차 업계의
조회수 87 09:53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송년특집 #2] 2019년 신차 흥한차 망한차…국산차편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국내 완성차 5개사의 누적 판매가 총 722만6634대로 전년 동기 대비 3.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국내 판매는 1.3% 떨어
조회수 138 09:59
오토헤럴드
[송년특집 #1] 2019년 베스트셀링카 하이라이트, QM6 반전 기대
기해년(己亥年)이 저물고 있다. 자동차 업계는 예년보다 힘든 한 해를 보냈다. 외적으로는 보호무역주의에 따른 국제 경기의 위축과 함께 중국과 브라질, 인도 등
조회수 54 09:54
오토헤럴드
DS 오토모빌, 프렌치 프리미엄 콤팩트 SUV, DS 3 크로스백 공식 출시
DS 오토모빌(이하 DS)이 프리미엄 콤팩트 SUV ‘DS 3 크로스백(DS 3 CROSSBACK)’을 10일 공식 출시했다. DS는 올해 초 선보인 플래그십
조회수 38 16:21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내년 1분기 출시 계획..기아차 셀토스와 경쟁
한국GM이 내년 1분기에 트레일블레이저(All New Trailblazer)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한국GM 관계자는 10일 데일리카 기자와의 통화에서 “한
조회수 38 16:26
데일리카
환경부, 노후 경유차·건설기계 배출가스 저감사업 추진..‘주목’
국내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는 노후 경유차 및 건설기계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정부는 조기폐차와 건설기계 엔진교체, 각종 지원 사업…
조회수 273 2019-12-09
데일리카
SUV 기세 여전, 2020년
2020년 '경자년(庚子年)'을 약 한 달여 앞두고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신차 출시 계획을 알아봤다. 내년에는 스포츠유틸리티 차량의 인기가 지속되
조회수 877 2019-12-06
오토헤럴드
아우디 코리아, ‘더 뉴 아우디 A6 40 TDI’ 출시
아우디는 아우디의 프리미엄 중형 세단 ‘더 뉴 아우디A6 40 TDI (The new Audi A6 40 TDI)’ 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더 뉴 아우디 A6
조회수 375 2019-12-06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 G70 부분변경, 쏘나타 N 라인과 같은 2.5 터보 도입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향후 선보일 G70 부분변경모델에서 현행 2.0 터보를 대체하는 2.5 터보 엔진을 탑재한다. 해당 엔진은 현대차가 출시
조회수 1,378 2019-12-06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페라리와 맥라렌도 피할 수 없다. 하이엔드 SUV 시장의 미래는?
애스턴마틴의 첫 번째 SUV 모델인 'DBX‘가 공개되었다. 이미 오래전부터 출시 소식이 전해졌지만, 실제로 공개된 차량의 모습은 보는 순간 애스턴마틴의 차량이
조회수 50 09:55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점점 커져가는 휠 크기..23인치는 최대 크기(?)
점차 커져가는 신차의 휠 크기에 대해 아우디가 23인치가 당분간 최대 크기일 것이라 주장해 이목이 쏠린다. 8일(현지시각) 아우디의 디자인 책임자인 마크 …
조회수 72 09:57
데일리카
포르쉐, 911 전동화 파워트레인 도입 계획..PHEV는 제외!
포르쉐가 대표 스포츠카 911에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도입할 계획이다. 9일(현지시각) 올리버 블루메(Oliver Blume) 포르쉐 CEO는 최근 외신과의 인
조회수 21 16:25
데일리카
BMW, 출력 더 높아진 550i·X3·X4..파워트레인 개선(?)
BMW가 2020년형으로 변경된 일부 모델들의 출력을 조정했다. 9일(현지시각) 해외 전문매체 모터어서리티는 BMW의 대변인 올렉 사타노프스키(Oleg Sa
조회수 38 16:26
데일리카
독일 제조사들의 모델 라인업 축소, 그 숨은 이유는?
최근 국내 출시된 BMW 8시리즈는 2도어 쿠페 모델뿐만 아니라 4도어 그란 쿠페 모델도 함께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에 대응하고 있다. 또 다른 차량
조회수 207 2019-12-09
글로벌오토뉴스
BMW, ‘M4 GT3’ 티저 이미지 공개..출시 일정은?
새로운 BMW M4는 아직 출시까지 수개월에서 1년 이상이 남았다. 하지만 그동안 2도어가 적용된 차량의 테스트 주행 모습이 외신에 의해 포착됐으며, 9일 BM
조회수 230 2019-12-09
데일리카
폭스바겐 8세대 골프, 독일 출시
폭스바겐의 8세대 골프가 2019년 12월 6일 독일시장에 출시됐다. 독일 시판 가격은 2만 7,510유로부터다. 지난 10월 공개된 8세대 신형 골프는 ‘완
조회수 247 2019-12-09
글로벌오토뉴스
르망 24시 내구레이스에 하이퍼카 클래스 추가..경쟁 브랜드는?
르망 24시(Le Mans 24) 레이스로 유명한 내구레이스 경주에 새로운 시리즈가 추가됐다. 8일(현지시각) 국제자동차연맹(FIA)는 지난 4일 프랑스 파리
조회수 196 2019-12-09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BMW 840i xDrive 그란쿠페 M스포츠 시승기
BMW 8시리즈를 시승했다. 20년 만에 부활한 8시리즈는 쿠페와 카브리올레를 베이스로 M버전도 있고 그란쿠페도 라인업 하는 등 프리미엄 브랜드의 희소성을 세분
조회수 707 2019-12-06
글로벌오토뉴스
작지만 역동적이다, 메르세데스 벤츠 4세대 A220 시승기
메르세데스 벤츠의 4세대 A클래스를 시승했다. 스타일링 익스테리어는 좀 더 심플하면서도 전체적인 형상으로 역동성을 살리고 있으며 인테리어는 S클래스와 같은 더블
조회수 3,027 2019-11-28
글로벌오토뉴스
[LA 특급 EP.31] 기아차 스팅어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기아자동차는 총 51만3605대로 전년 동기 대비 3.30%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미국 내 신차 판매가 지난해
조회수 653 2019-11-28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다큐 검은 돈, 폭스바겐이 살인 무기라는 것 꿈에도 몰랐다
춥다는 핑계로 휴일 내내 넷플릭스를 뒤졌다. TV를 꿰차고 대부 전편을 찾아 헤매려는 만행에 질린 아내가 리모컨을 빼앗으려는 순간, 솔깃한 제목이 스쳐갔다. 넷
조회수 38 09:55
오토헤럴드
현대자동차 비전 T 콘셉트의 디자인
올해 11월 22일부터 12월 1일까지 미국 서부의 최대 도시 로스엔젤레스(Los Angeles)에서 모터쇼가 열렸다. 그런데 LA에서 열린 모터쇼의 공식 명칭
조회수 233 2019-12-09
글로벌오토뉴스
[하영선 칼럼] 45년된 폭스바겐 ‘골프’를 보면서..현대차 ‘포니’가 떠오른 이유!
딱 40초에 1대, 1분이면 1.71대가 팔린다. 글로벌 시장에서 ‘해치백의 대명사’로 불리는 독일 폭스바겐 브랜드의 골프(Golf) 얘기다. 골프는 작년
조회수 595 2019-12-05
데일리카
[기자수첩] 허술한 보안에 맥 빠진 신차 제네시스 GV80
올해 출시되는 신차 가운데 마지막 모델이 될 제네시스 GV 80이 연일 화제다. 여기저기에서 터져 나온 실제 차 이미지를 보고 난 후의 반응은 일단 뜨겁다. 역
조회수 2,751 2019-12-05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볼보 XC40리차지, 시판 가격 4만 유로선 전망
볼보의 첫 번째 전용 배터리 전기차 XC40리차지의 시판 가격이 폴스타2와 비슷한 수준으로 책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볼보는 폴스타 브랜드를 2017년 런칭했으며
조회수 55 09:56
글로벌오토뉴스
전혀 어색하지 않아, 도로 주행 중 포착된 테슬라 사이버 트럭
디자인과 효율성 논란에 불을 지핀 테슬라의 첫 픽업 '사이버 트럭'이 실제 도로를 주행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일렉트렉 등 미국 매체들은 현지시각으
조회수 56 09:54
오토헤럴드
중국에서 생산되는 테슬라 전기차 ‘모델3’..과연 성공할까?
테슬라모터스가 중국 상하이에 설립한 전기차 제조공장 '기가팩토리'가 드디어 가동을 시작한다. 최근 최초로 시제품을 생산한 기가팩토리는 올해 연말부터 주…
조회수 236 2019-12-09
데일리카
제네시스 첫 전기차 2021년 출시, 2024년 전동화 라인업 확대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번째 전기차가 2021년 출시된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2024년 이후 전동화 라인업을 본격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
조회수 1,381 2019-12-05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자동차 매연저감장치 DPF 적용하면..‘출력·연비’ 저하되나?
“DPF의 목적 자체는 자동차에서 배출되는 유해물질을 제거하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노후 경우차의 경우 DPF 장착 시 약 90% 이상의 배출가스 저감효과를 나타
조회수 70 09:58
데일리카
[하영선 칼럼] 사계절타이어 vs. 겨울용타이어..소비자 선택은?
자동차 오너들은 일반적으로 사계절타이어를 주로 사용한다. 봄과 여름, 가을에는 사계절타이어를 이용해도 안전성에는 지장이 없다. 전륜구동이나 후륜구…
조회수 15 16:27
데일리카
최첨단 신기술 대거 적용된..폭스바겐 8세대 신형 골프의 ‘변신’
3일(현지시각) 폭스바겐이 포르투갈 포르투에서 열린 폭스바겐 골프(Golf) 8세대 글로벌 미디어 드라이빙 행사에서 공개한 신형 골프에는 새로운 차원의 지능성…
조회수 6,013 2019-12-04
데일리카
폭스바겐 8세대 골프..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무장(武裝)
해치백의 대명사로 불려온 폭스바겐 골프가 8세대로 진화하면서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해 주목을 받는다. 2일(현지시각) 폭스바겐이 포르투갈 포…
조회수 513 2019-12-03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