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100년 역사 쉐보레 픽업 콜로라도 '기본에 충실한 설정'

오토헤럴드 조회 수845 등록일 2019.08.2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요즘 나오는 신차답지 않게 편의 장비가 턱없이 부족하다. 심지어 자동차 키(Key)를 손에 쥐고 시동을 거는 방식이다. 다만 기본에는 매우 충실하다. 픽업트럭 노하우만 본다면 100년 역사를 자랑하는 쉐보레가 만들고 우리가 상상할수 없을 만큼의 다양한 지형으로 둘러싸인 북미 대륙에서 충분한 검증을 거쳤으니 내구성 하나는 인정해야 한다. 강원도 횡성에 위치한 웰리힐리 파크의 다양한 오프로드 코스에서 '콜로라도'를 직접 경험해 봤다.

먼저 외관 디자인은 전형적인 쉐보레 패밀리룩을 따랐다. 전면부에서 좌우측 큼직한 헤드램프를 연결하는 크롬바 그리고 동그란 안개등 주변에도 크롬을 더하고 강력한 오프로드 성능을 암시하는 사각형의 휠하우스 등을 찾을 수 있다. 여기에 측면으로 빠져나온 배기파이프 등 미국에서 판매되는 사양 그대로 국내에 판매된다.

콜로라도의 차체 사이즈는 전장, 전폭, 전고가 각각 5415mm, 1830mm, 1885mm에 휠베이스 3258mm로 딱 중형 픽업트럭의 전형적인 크기를 지녔다. 화물적재함은 여유롭고 예상 밖으로 2열 탑승 공간 역시 넉넉하다. 앞서 출시된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와 비교하면 전장에서 320mm 더 길고, 휠베이스가 158mm 더 여유롭다. 다만 전폭과 전고는 더 좁고 낮아 승하차는 좀 더 편리하지만 옆 사람과 여유 공간은 살짝 아쉽다.

국내 판매되는 콜라라도는 최대 3.2톤의 견인력을 갖춘 4도어 크루캡의 쇼트박스 모델로 구성됐다. 총 3개로 구분된 트림은 구동력과 외관 스타일에 따라 나뉜다. 쉐보레는 향후 북미에서 판매 중인 커스텀 액세서리를 국내 출시되는 콜로라도에도 그대로 적용한다는 계획이니 조금 더 대중화 된다면 다양한 모습의 콜로라도 또한 기대할 수 있겠다.

파워트레인은 최고 출력 312마력과 최대 토크 38.0kg.m의 3.6리터 6기통 자연흡기 엔진이 탑재된다. 북미에선 조금 더 작은 사이즈의 가솔린과 디젤 사양도 있으나 당분간 국내는 3.6리터만 수입 판매하겠다는 방침이다.

해당 엔진에는 8단 하이드라매틱 8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리고 상황에 따라 실린더를 가변으로 사용하는 방식이 적용돼 4WD 기준 공차중량이 2톤이 조금 넘지만 복합연비는 8.1km/l를 기록한다. 배기량과 차체 무게를 고려하면 예상보다 훌륭하다. 물론 이날 시승회는 오프로드 코스로만 구성되어 실제 일반도로에서 어느 정도 연비를 발휘할 수 있을지는 훗날을 기약해야겠다.

웰리힐리 파크에 마련된 다양한 오프로드 코스에서 콜로라도는 물 만난 물고기를 연상시켰다. 울퉁불퉁 범피코스에서 차체가 한쪽으로 완전히 기울어진 상황에서도 실내는 꽤 안정적이다. 차체가 반 정도 잠기는 물웅덩이도 너무 쉽게 통과한다. 급경사면을 오를 때는 넉넉한 사이즈의 엔진이 큰 역할을 해낸다. 한 쪽 바퀴가 완전히 공중에 떠 있는 상황에서도 테일게이트는 물론 좌우측 도어도 자유자재로 열리는 모습도 확인했다. 풀박스 프레임 바디가 얼마나 견고하게 제작됐는지 알 수 있는 부분이다.

무엇보다 다양한 오프로드에서 기계식 디퍼렌셜 잠금장치와 좌우 휠의 트랙션 차이가 극도로 커질 경우 차동 잠금 기능이 함께 적용돼 미끄러운 노면에서도 트랙션을 유지하는 등 차량을 안정성이 장점이다. 이 밖에 콜로라도에는 전자식 오토트랙 액티브 4×4 시스템이 탑재되어 4륜 및 2륜 구동 방식을 운전자가 선택하는 파트타임 4WD 시스템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노면 상황에 맞게 자동으로 구동 방식을 변환하는 오토 모드의 적용으로 손쉽게 즉각적으로 구동 모드를 제어할 수 있는 등 픽업트럭의 기본에는 매우 충실하다.

한편 부족한 편의사양을 대신해 콜로라도에는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FCA), 차선 이탈 경보 시스템(LDWS), 헤드업 LED 경고 시스템(RLAD) 등 첨단 안전사양을 제공하고 초대형 카라반을 견인할 경우 사용되는 토우/홀 모드, 스웨이 콘트롤, 힐 스타트 어시스트 시스템 등이 포함되어 캠핑과 아웃도어 활동 등 다양한 활용성을 보인다.

픽업트럭 본연의 기본기에 충실한 사양들을 대거 적용한 콜로라도의 가격은 익스트림 3855만원, 익스트림 4WD 4135만원, 익스트림-엑스 4265만원이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쉐보레
    모기업
    General Motors
    창립일
    1955년
    슬로건
    Find New Roads
  • 쉐보레 쉐보레 콜로라도 종합정보
    2019.08 출시 픽업/밴
    휘발유 3649cc 복합연비 8.1~8.3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흥행참패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2021년 베를린 이전 검토
"관람객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은 했지만, 절반까지 떨어질 줄은 몰랐다". 세계 최대 규모의 모터쇼 가운데 하나인 2019 프랑크푸르트모터쇼(IAA 2019)가
조회수 29 11:36
오토헤럴드
현대ㆍ기아차, 준중형 신전략
현대기아자동차가 내년 출시 예정인 현대차 아반떼 완전변경모델과 기아차 K3 부분변경모델의 파워트레인에 친환경 하이브리드를 전격 도입하고 주력 판매 모델을 가솔린
조회수 41 11:35
오토헤럴드
지프,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 3.0 터보 디젤 출시..가격은 7140만원
지프(Jeep)는 24일 2019년식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 3.0 터보 디젤(Grand Cherokee Limited 3.0 Turbo Diesel) 모델을
조회수 20 16:30
데일리카
제네시스 첫 SUV GV80, 무엇을 독창성으로 내 세울까?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번째 SUV GV80이 11월 데뷔를 예고한 가운데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프리미엄과 양산 브랜드는 물론이고 하이퍼카 브랜드까지 SUV를
조회수 287 2019-09-23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기아자동차가 2017년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한 고성능 세단 '스팅어'의 후속을 두고 고심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기아
조회수 63 11:35
오토헤럴드
현대기아차, 투싼·스포티지 디젤 리콜 실시..그 이유는?
디젤차 배출가스 부품 결함이 발견된 투싼과 스포티지가 리콜된다. 환경부는 24일 현대자동차 투싼 2.0 디젤, 기아자동차 스포티지 2.0 디젤 등 2개 차종
조회수 14 17:47
데일리카
기아차, 4세대 신형 쏘렌토의 예상 가능한 변화
기아자동차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쏘렌토'가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인 가운데 최근 목격된 프로토타입을 바탕으로 제작된 신차 예상도가
조회수 322 2019-09-23
오토헤럴드
쏘나타와 그랜저, 그리고 K7과 셀토스
한국의 승용차 시장은 그랜저와 쏘나타가 상위권을 장악하고 있다. 쏘나타는 8세대 모델 출시 이후 판매 1위 자리를 탈환했고 그랜저는 모델 라이프 사이클 때문에
조회수 566 2019-09-23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i30 페이스리프트 계획..PHEV 라인업 추가
현대차가 지난 2016년 출시한 해치백, 3세대 i30의 부분 변경 모델을 개발 중이다. 부분 변경 i30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라인업을 추가해 부진
조회수 187 2019-09-23
데일리카
내연기관 생산 금지 요구한 대통령 직속 기관..업계 반응은?
대통령 직속 기관이 다소 황당한 제안을 내놓아서 자동차업계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미세먼…
조회수 193 2019-09-23
데일리카
역대 최대 규모 2019 오토살롱위크, 개막 10일 앞으로
국내 최대 규모의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문전시회 ‘2019 오토살롱위크’가 오는 10월 3일부터 6일까지 4일간 경기도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열린다. 이
조회수 113 2019-09-23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벤츠, 고성능 GLE 63·GLB 45 스파이샷 포착..특징은?
외신 모터원(Motor1)은 24일 메르세데스-벤츠 AMG GLE 63 및 GLB 45 차량의 새로운 스파이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파이 비디오는 유튜버 오토모
조회수 41 11:38
데일리카
벤츠의 베스트셀링 C 클래스 후속
내년 하반기 출시가 예상되는 메르세데스-벤츠 C 클래스 후속의 프로토타입이 일반 도로 테스트 중 포착됐다. 신형 C 클래스는 최근 벤츠의 패밀리룩을 그대로 유지
조회수 19 16:43
오토헤럴드
1만8천대 리콜 받았던 지프(Jeep) 랭글러..또 다시 안전성 결함(?)
미 당국이 랭글러의 결함 가능성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24일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모티브뉴스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
조회수 32 16:44
데일리카
독일, CO2저감 위해 인센티브와 유가 인상 동원한다
환경단체들의 배출가스 저감에 대한 요구가 거세지면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협상이 2019년 9월 19일 목요일(현지시간) 저녁부터 독일 베를린에서 1
조회수 71 2019-09-23
글로벌오토뉴스
트럼프 美 대통령까지 직접 나선..GM 파업 사태
미국 제너럴모터스(GM) 파업 사태가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급기야 미국 백악관이 직접 나서는 상황이 발생했다. 23일 미국 주요 외신에 따르면 G
조회수 104 2019-09-23
데일리카
BMW, 獨서 6천명 감원 계획..쿠페·컨버터블 라인업도 축소
BMW가 독일에서 구조조정에 돌입한다. 수익을 높이기 위한 비용 절감이 주된 목표다. 19일(현지시간) 독일 경제지 매니저 매거진에 따르면, BMW는 오는 2
조회수 109 2019-09-23
데일리카
플래그십 세단 ‘DS9’ 유출..3시리즈·C클래스와 경쟁
PSA 그룹에서 프리미엄 라인업을 담당하고 있는 DS가 DS7 크로스백, DS3 크로스백에 이어 플래그십 세단 DS9을 오는 11월 광저우 오토쇼를 통해 공개하
조회수 204 2019-09-23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시승기] 귀여움 속 자극적인 매력..미니 JCW 컨버터블
SUV가 뜨고, 소형차가 주춤한 시대. 그럼에도 미니가 가진 존재감은 뚜렷하다. ‘생긴대로 논다’는 비아냥처럼, 개성 넘치는 스타일과 그에 상응하는 주행성…
조회수 17 16:49
데일리카
2013년 BMW 라인업에 합류 후 기존 쿠페 모델에 컨버터블과 그란 쿠페가 추가된 4시리즈는 스포티한 핸들링과 역동적 주행 성능을 바탕으로 스타일과 효율을 더
조회수 671 2019-09-23
오토헤럴드
쉐보레 콜로라도 3.6 V6 4WD 시승기
쉐보레의 픽업트럭 콜로라도를 시승했다. 전장이 5.4미터에 달하지만 미국시장에서는 중형으로 분류된다. 더 큰 실버라도가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문화에 걸맞게 적
조회수 342 2019-09-20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대형 SUV 라이벌..쉐보레 트래버스 vs. 포드 익스플로러
팰리세이드도 모하비도 아니다. 쉐보레의 트래버스와 포드의 익스플로러가 서로를 경쟁상대로 지목하며 세계 107위 면적을 가진 한국시장에서 전장 5m가 넘는 …
조회수 387 2019-09-20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최초 고유 모델의 오마주, 현대 45 콘셉트의 디자인
현대자동차가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에 내놓은 전기 동력 콘셉트 카 ‘45’는 1974년에 현대자동차가 토리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했던 포니 쿠페 콘셉
조회수 31 16:47
글로벌오토뉴스
10년만의 변신, 모하비 더 마스터
모하비 더 마스터가 출시됐다. 지난 서울 모터쇼에서 모하비 마스터피스라는 콘셉트 카를 선보이고 거의 그 디자인으로 양산형 차량이 등장한 것이다. 기아자동차의 모
조회수 246 2019-09-23
글로벌오토뉴스
94. 파워트레인의 미래  25. 이산화탄소를 둘러 싼 유럽과 미국의 다른 싸움
최근 환경오염에 관한 두 가지 뉴스가 주목을 끌고 있다. 하나는 독일에서의 이산화탄소 저감을 위한 대책이고 다른 하나는 미국의 미시간주가 캘리포니아 등 21개주
조회수 87 2019-09-23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한국지엠 노조의 이유 있는
한국지엠 노조가 자사 주력 '쉐보레' 브랜드의 일부 모델을 상대로 불매운동을 벌이겠다고 선언했다. 노조가 지난 9일부터 사흘간 전면 파업을 벌인
조회수 72 2019-09-23
오토헤럴드
생명 지켜주는 전좌석 안전띠, 500만 반려견은 무방비
아들 성화로 반려견 용주(푸들, 3년생)와 함께 살고 조 아무개 씨(37세 경기도 시흥시), 지난 추석 연휴 온 식구가 고향으로 내려가던 중 가슴 철렁한 일이
조회수 229 2019-09-20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BMW, 순수 전기차 i7 개발..벤츠 EQS와 격돌
BMW가 플래그십 세단 7시리즈를 기반으로 순수 전기차인 i7을 개발 중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의 전기차 브랜드 EQ가 S클래스 기반의 전기차 EQS의 출시를
조회수 106 2019-09-23
데일리카
기아차, 전기차 모닝 출시하나..폭스바겐 ‘업!’과 경쟁
기아차가 유럽에서 모닝 기반의 전기차를 출시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23일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모티브뉴스에 따르면, 에밀리오 에레라(Emilio Herr
조회수 171 2019-09-23
데일리카
테슬라 모델3 IIHS 충돌 안전 평가 최고, 쉐보레 볼트는 실패
테슬라 모델3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에서 실시한 충돌안전성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 TSP+)
조회수 1,261 2019-09-20
오토헤럴드
포르쉐 vs. 테슬라, 뉘르부르크링 랩타임 기록 놓고 설전(舌戰)..이유는?
포르쉐가 지난 17일 테슬라가 발표한 모델S의 뉘르부르크링 랩타임 기록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18일(현지시간) 포르쉐는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조회수 233 2019-09-19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슈퍼카 람보르기니가 크라이슬러 서브 브랜드 될 뻔했던 사연
람보르기니가 한 때 크라이슬러의 서브 브랜드로 전락할 수 있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24일 밥 루츠(Bob Lutz) 전 GM 부회장이 최근 해외 자동차 전문매
조회수 37 11:41
데일리카
혼다, i-DTEC 엔진 기반 모델 2021년 생산 중단
혼다의 1.6리터 i-DTEC 혼다 시빅과 HRV의 유럽 판매를 2021년에 중단할 것으로 알려졌다. 디젤의 수요 감소와 함께 진행되고 있는 강력한 배출 규제는
조회수 9 17:47
글로벌오토뉴스
현대기아차, 센터 사이드 에어백 개발..신차에 적용 계획
현대기아차는 센터 사이드 에어백(Center Side Airbag)을 자체 개발해 향후 출시되는 신차에 적용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센터 사이드 에어백
조회수 350 2019-09-18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