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이왕이면 무쏘 전기차, 포니 해치백 그리고 봉고 픽업 트럭은 어떨까

오토헤럴드 조회 수660 등록일 2020.01.2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자동차의 레트로 열풍이 작년 한 해 뜨거웠다. 세계 여러 모터쇼에서 한 시대를 풍미했던 과거의 모델을 기반으로 하는 복고풍 콘셉트카가 연이어 공개됐다. 현대차는 포니 쿠페 콘셉트를 재해석한 EV 콘셉트카 45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선보여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1960년대 소형차 N600을 기반으로 한 전기차 혼다 'e', 1969년대 504쿠페는 푸조 e-레전드 콘셉트카로 변신했고 클래식 미니를 재해석한 미니 일렉트릭, 단종된 비틀을 기반으로 한 전기차 폭스바겐 모델 e-비틀과 타입 2 밴을 모티브로 삼은 I.D 버즈도 지난해 레트로 바람을 일으키는 데 일조를 했다. 

유럽, 북미, 일본과 비교해 자동차 역사가 짧은 우리나라에도 기억에 생생하게 남아있는 걸출한 모델들이 제법 있다. 쌍용차 무쏘, 현대차 포니, 그리고 1t 트럭에 남아있기는 하지만 기아차를 살린 '봉고 신화'의 주역 봉고가 그렇다.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소개되면서 주목을 받은 EV 콘셉트카 45는 국산 자동차의 시작이 된 포니를 오마주한 모델이다.

포니라는 차명을 사용하지 않았지만 외관의 곳곳에 그 흔적이 남아있다. 날개 형상을 한 4개의 스포일러는 과거 포니 쿠페 콘셉트 C 필러의 공기 구멍 4개를 형상화했고 낮은 전고와 패스트백 스타일만으로도 영감을 받은 정도가 가볍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

EV 콘셉트카 45가 세상에 등장할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포니라는 차명의 부활을 기다리는 사람은 많다. 엑센트가 단종되면서 현대차 라인업에서 소형 해치백이나 세단의 존재가 사라졌지만 포니라는 차명이 소형 전기차나 해치백에 다시 사용되기를 바라는 것이다.

쌍용차가 올해 출시할 것으로 보이는 브랜드 최초의 전기차는 코란도라는 차명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코란도를 기반으로 하는 만큼 같은 차명을 사용할 것이 유력하지만 여기에도 '무쏘'는 어울린다. 기아차도 픽업트럭을 개발해 '봉고 픽업'으로 출시하면 차명을 덤으로 하는 관심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과거 베스트셀러 카를 현대적으로 다시 해석하고 재현하는 것은 브랜드의 정통성, 헤리티지를 알리는 데도 효과적이다. 그러나 아쉽게도 우리 자동차 브랜드는 가능한 과거를 지워버리려 한다. 현대차 포니의 경우만 해도 전임 최고 경영자의 흔적을 지워버리면서 1호차 조차 남아있지 않다. 

쌍용차의 전 CEO는 '쌍용'이라는 사명이 "망한 회사"라는 이유로 개명을 추진하기도 했다. 그런 일이 반복되면서 현대차나 기아차 심지어 옛 대우 시절의 역사적 가치가 있는 모델 대부분도 남아 있지 않다. 유수의 브랜드가 기업 역사를 전시하는 박물관을 가진 것과 비교하면 우리는 기가 찰 정도다. 

독일과 미국, 일본에 그 나라를 대표하는 브랜드의 박물관에는 100년 전, 또는 최초의 모델이나 역사적 가치가 있는 과거의 모델이 빠짐없이 전시돼 있다. 자동차뿐만이 아니다. 토요타의 직물기, 칼 벤츠의 디젤 엔진, 모터스포츠의 역사, 브랜드를 상징하는 부품과 기술적 성과도 빠짐없이 전시돼 있다.

레트로 열풍은 과거와 역사에 대한 자부심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는 해석이 있다. 현대차 포니, 쌍용차 무쏘, 기아차 봉고도 자부심을 가질 자격이 충분한 차명이다. 봉고라는 차명은 1t 트럭에 너무 아깝지 않은가. 대우 르망도 그렇고 기아차 프라이드도 그만한 가치와 의미가 있는 차명이다.

올해에도 레트로 열풍은 식지 않을 전망이다. 작년 LA 오토쇼에서 만난 현대차의 한 디자이너는 "현대차나 기아차도 토요타나 벤츠 못지 않게 자부심 가득한 역사를 갖고 있다. 그런데도 세대를 교체하는 신차는 과거를 지우는 작업부터 시작한다"라고 말했다. 디자인뿐만 아니라 이런 차명을 이어가며 계승하는 작업도 의미가 있지 않을까.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영국,내연기관 판매 금지 5년 앞당기는 것 검토
영국 정부가 당초 2040년을 목표로 했던 내연기관 판매 금지를 2035년으로 앞 당기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그린피스와 그린얼라이언스 등이 기후변화 목표를 달
조회수 251 2020-09-21
글로벌오토뉴스
르노 순수전기차 조에, 코로나19 위기 속 유럽서 판매 돌풍
지난달 국내 시장에도 출시된 르노그룹 순수전기차 조에(ZOE)의 판매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심각한 부진에 빠진 유
조회수 168 2020-09-21
오토헤럴드
국산 플래그십 잔혹사, 뱃삯도 안 나오는 차종 과감하게 들어내야
현대차와 같이 특정 지역명을 차명으로 정한 기아차 플래그십 SUV 보레고(국내명 모하비, Borrego)가 미국 시장에 투입된 것은 지난 2008년이다. 기아차
조회수 153 2020-09-21
오토헤럴드
DS 오토모빌,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DS 오토모빌(이하 DS)이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DS 3 크로스백 E-텐스(DS 3 CROSSBACK E-TENSE, 이하 E-텐스)’를 21일 공식
조회수 159 2020-09-21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리얼 뉴 콜로라도, 밖은 정글인데 안은 너무 평온해!
정통 픽업트럭 콜로라도 부분변경 리얼 뉴 콜로라도, 영종도 오프로드에서 인상적인 체험을 했습니다. 어떤 험로도 가뿐하게, 트레일러를 견인하고 있다는 것을 느끼지
조회수 158 2020-09-21
오토헤럴드
아우디, SQ8 4.0 TFSI 유럽시장 공개
아우디가 2020년 9 월 15 일 Q8의 고성능 버전 SQ8가솔린 버전을 올 가을 유럽 시장에서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SQ8은 유럽에서는 디젤 터보 엔진을 탑
조회수 147 2020-09-21
글로벌오토뉴스
푸조의 전기차, e208의 디자인
프랑스 푸조의 충전식 전기 동력 차량 푸조 e208이 국내에 출시됐다고 한다. 푸조 208의 완전 전기 동력 차량 모델이다. 푸조는 프랑스를 대표하는 대중 브랜
조회수 90 2020-09-21
글로벌오토뉴스
아직도 존재하는 김영란 법, 자동차 시장이 우선 망가졌다.
2016년 9월 28일부터 시작된 김영란법이 벌써 5년째에 이르고 있다. 워낙 악법이다 보니 필자는 매년 이맘 때면 1~2편씩 관련 칼럼을 써서 주변 환기를 시
조회수 117 2020-09-21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우아한 쿠페형 세단, 폭스바겐 아테온 4모션
폭스바겐 아테온 프레스티지 4모션 모델을 시승했습니다. 여전히 우아한 5도어 쿠페 스타일을 유지하면서 편의사양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여기에 4륜구동 시스템을
조회수 90 2020-09-21
글로벌오토뉴스
2020 베이징오토쇼 - BMW 530Li/535Le
BMW가 9 월 26 일 ~ 10 월 5 일에 개최되는 2020 베이징 오토쇼에 5시리즈중국 버전을 출품한다고 발표했다. 당초 4월에 개최될 예정이었던 오토차이
조회수 318 2020-09-18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