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국산 플래그십 잔혹사, 뱃삯도 안 나오는 차종 과감하게 들어내야

오토헤럴드 조회 수1,198 등록일 2020.09.2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차와 같이 특정 지역명을 차명으로 정한 기아차 플래그십 SUV 보레고(국내명 모하비, Borrego)가 미국 시장에 투입된 것은 지난 2008년이다. 기아차는 그 때 현지 딜러들을 한국으로 초청해 모하비를 직접 살펴보도록 하는 등 공을 들였다. 당시만 해도 왕성하게 활동했던 정몽구 현대차 그룹 회장이 직접 나서 "모하비 투입으로 기아차 미국 판매가 힘을 받을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던 것도 기억이 난다.

기대와 다르게 결과는 참담했다. 기아차는 모하비 연간 판매량 목표를 1만대 이상으로 잡았지만 이듬해 5000대를 넘지 못하고 부진이 이어지자 2011년 미국 시장에서 철수시켰다. 사실상 1년 조금 넘게 버틴 셈이다. 피터 슈라이어 전 최고 디자인 책임자 영입 후 첫 작품이고 프레임 보디에 V8 엔진이 탑재되면서 국내외 관심을 받았지만 미국에서는 영혼이 없다는 혹평을 받았다.

결국 모하비는 국산차 가운데 가장 짧은 시간 미국 시장에서 퇴출된 모델이 됐다. 미국 이민자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지금도 2020 모하비가 미국에서 얼마인지 묻는 얘기가 올라와 있기도 하다. 기아차는 모하비와 함께 플래그십 세단 오피러스(수출명 아만티)까지 아픈 경험을 갖고 있다. 2003년 미국에 투입된 오피러스는 한때 연간 판매량이 1만대를 돌파하는 등 대단한 인기를 끌었다.

여러 매체에서 '기아차 브랜드 가치를 바꿔 줄 명품'이라고 소개했고 따라서 토요타, 혼다, 쉐보레 등이 긴장을 해야 할 것이라는 경고까지 나왔다. 그러나 거기까지였다. 2~3년 후 오피러스는 내구 품질이 문제가 되기 시작했고 일부 매체에서는 절대 사지 말라는 경고를 내놓기도 했다. 2004년 3만대 가깝게 팔렸던 오피러스는 2009년 수 십대 수준으로 급감했다. 기아차는 결국 같은 해 11월부터 오피러스 수출을 중단했다.

2013년 LA오토쇼에서 데뷔해 2014년부터 본격 판매를 시작한 K9(수출명 K900)도 사정이 다르지 않다. 통 크게 연간 판매 목표를 5000대까지 잡았지만 이 수치에 근접한 적이 없을뿐더러 2018년 한 해 동안 354대, 2019년 390대,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누적 판매 대수는 279대에 그치고 있다. 

국내 브랜드 플래그십 흑역사에는 현대차 에쿠스도 있다. 현대차 플래그십 에쿠스는 2010년 10월 미국에 상륙했다.  출시 이듬해 목표로 제시한 연간 3000대를 달성하면서 안착 얘기가 나왔고 같은 해 '주목할 만한 신차 톱10'에 선정되는 등 출발이 좋았다. 에쿠스는 그러나 이 반응을 길게 이어가지 못했다. 여러 기관이 호평을 하고 이런저런 수상을 하면서 롱런이 기대됐지만 이후 보통 수준을 유지했다가 2015년부터는 월 수십 대로 판매가 급락했다.

에쿠스라는 모델명은 결국 2016년 제네시스 브랜드로 자리를 옮겨 EQ900, 이 후 다시 G90으로 이름을 바꿔가면서  반전을 노렸지만 2018년 2240대, 2019년 2238대, 올해에는 1500대를 넘지 못할 전망이다. 미국은 유독 수입 브랜드 플래그십에 냉혹한 시장이다. 2006년 미국 시장에 진출한 폭스바겐 페이튼이 판매 부진으로 4년 만에 철수했고 토요타와 혼다가 북미 시장에서 팔고 있는 최상위 세단도 중형급 캠리와 어코드로 세그먼트를 낮춰놨다.

닛산이 맥시마를 팔고 있지만 판매는 신통치 않다. 대중 브랜드와 달리 프리미엄 브랜드 플래그십 사정은 나쁘지 않은 편이다. 북미 시장에서 국산 대형 플래그십 세단 판매가 부진한 이유는 양극화 때문으로 분석된다. 픽업 트럭이나 SUV와 달리 세단은 저렴한 가격대에서 선택이 결정되는 특성이 있다. 메르세데스 벤츠, BMW, 렉서스 등 프리미엄 브랜드와 경쟁해야 하는 대형 플래그십 세단은 따라서 공략이 쉽지 않은 특성을 갖고 있다.

따라서 토요타와 혼다, 폭스바겐 등이 북미 세단 플래그십 차급을 낮춘 것처럼 현대차와 기아차도 전략 수정이 필요해 보인다. 기아차 북미 플래그십 K9은 올해(1월~8월) 279대, 카덴자로 부르는 K7은 964대를 팔았다. 반면 캠리급인 기아차 K5는 6만8000대, 북미 플래그십 세그먼트를 확 낮춘 현대차는 쏘나타로 6만2000여대를 기록 중이다. 뱃삯도 안 나오는 차급이나 차종은 과감하게 잘라내야 할 때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2020.09.22
    음..... 기자님이 조사를 안 해보고 글을 쓰신 듯 한데요;;;;
    도요타의 경우 아발론이라는 캠리 상위급 모델을 미국에서 팔고 있고, 나름 잘팔리고 있다고 시장에서 평가합니다.
    혼다는 거기에 대적할 만한 차량개발을 못 하고 있죠? ACURA... 망했다고 보면되는 부분이니까요. 판매량이 설명해 줍니다.
    자, 흉기의 경우, 프리미엄차량이 판매될 필요가 없어요. 왜냐면, 장거리 출퇴근 마일리지 방어용으로 구매하는 브랜드인데, 제네시스나 럭셔리세단을 미국에 팔겠다고 들여간게 웃기는 상황이니까요. 분수를 알아야 하는데, 흉기를 도요타 혼다에 비비죠? 개인적으로 이젠 한물가고 있는 닛산이랑 비교를 해야할 듯 한데, VC-TURBO엔진 및 Chassis는 흉기가 따라가기엔 한참멀었어요.
    이런 것 정도는 기본인데, 이런건 알고 글을 쓰셔야 할 듯 한데요?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0.09.22
    현대기아를 아직도 인정하지 못하고
    닛산이랑 비비라고 하는거 자체가 한물간 생각같은데...

    그리고 판매량은 구글 좀만 하면 나오는데요..
    미국 Large Luxury Car 탑텐에 G90이 있는데 프리미엄 차량이 판매될 필요가 없다뇨..

    그리고 아발론.. 아큐라라..
    미국에선 렉서스가 더 시장 평이 좋을꺼에요..

    언제적 닛산 아큐라 하지 마시고..
    최근 통계 참고 하심 좋을거 같아요..ㅋ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패들 시프트가 쓸모없다? 오해 받는 자동차 과잉 옵션을 위한 변명
"VDC, CCS, ECS. 이 약자들이 뭘 뜻하는지 아십니까? 자동차 계기판이나 주변 버튼에 적혀 있는 옵션의 이름들입니다. 자동차가 계속 진화하면서 이런 옵
조회수 50 15:33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기아차, 전기차 중심으로 라인업 전면 개편. 엠블럼 신호탄
기아자동차가 2025년까지 판매 라인업 대부분을 순수전기차 중심으로 재편하고 올 연말 신규 엠블럼 런칭을 통해 중장기 미래 전략 '플랜 S(Plan S)
조회수 24 15:31
오토헤럴드
모터패션의 역사-자동차 생활시대를 연 포드T의 회오리
* 1908년 라이프지에 났던 포드 모델T 광고 1910년이 지나자 자동차의 인기가 높아지고 흥미에서 필요로 바뀌기 시작했다. 1900년 미국에 8,000 대의
조회수 12 15:31
글로벌오토뉴스
125. 파워트레인의 미래  38. 유럽, 디젤 대신 수소 엔진으로 간다
배터리 전기차에 관한 뉴스가 자동차 파워트레인에 관한 미디어들의 헤드라인을 장악하고 있다. 무엇보다 연간 판매 50만대 규모의 테슬라를 타도하겠다는 선언을 1,
조회수 121 2020-10-26
글로벌오토뉴스
전동 킥보드, 보도 운행 문제가 해결되어야 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전동 킥보드 문제가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얼마 전에도 삼거리에서 운행하던 전동 킥보드가 건설기계와
조회수 112 2020-10-26
글로벌오토뉴스
3년 4개월만의 변화, 코나 페이스 리프트
벌써 3년 4개월이 지났다. 코나가 등장한지…. 코나가 처음 등장해 리뷰를 쓴 것이 2017년 6월이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그새 3년 4개월이 지난 것이다. 그
조회수 170 2020-10-26
글로벌오토뉴스
자전거ㆍ이륜차ㆍ전동 킥보드까지 뒤섞인 보도, 보행자 안전은?
전동 킥보드 문제가 심각하다. 최근 건설기계와 부닥쳐 전동 퀵보드 운전자가 사망하는 일도 있었다. 보도에 버젓이 방치된 전동 퀵보드가 자주 눈에 띄고 보행자가
조회수 110 2020-10-26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제타, 파격적인 가격보다 더 중요한 것들
폭스바겐 코리아가 ‘수입차의 대중화’를 선언했다. 단순히 말 뿐만이 아니다. 준중형 세단인 제타의 파격적인 가격이 화제다. 파격적인 행보 --------2015
조회수 1,202 2020-10-23
글로벌오토뉴스
‘코로나 팬데믹’이 상당수 국가의 자동차 산업에 큰 타격을 주고 있지만 전기차 부문은 판매가 늘면서 지속적인 성장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세계전기차협
조회수 244 2020-10-22
글로벌오토뉴스
[시시콜콜] 내연기관 퇴출, 전기차 제조사 목줄 잡는 정책의 묘수
한국은 물론 유럽과 미국 등 전 세계가 자동차 내연기관 퇴출에 열을 올리며 몰아 붙이고 있다. 지금까지 나온 정책들을 모두 종합해 보면 이르면 2025년, 늦어
조회수 374 2020-10-22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