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시시콜콜] 2020 베이징 모터쇼 강행 '뭐 한다고 그런데 돈을 쓰나'

오토헤럴드 조회 수628 등록일 2020.09.2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중국 2020 베이징 모터쇼가 강행된다. 미국과 유럽 주요 모터쇼 대부분이 올해 개최를 취소한 가운데 열리는 것이어서 베이징 모터쇼가 어떤 흥행을 거둘지에 관심이 쏠린다. 베이징 모터쇼는 오는 26일 시작해 내달 5일까지 베이징 국제전람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올해 열리는 유일한 국제 모터쇼인 덕분에 주요 완성차 브랜드 몇 곳이 참여는 했지만 자국 독자 브랜드 중심이고 코로나 19 확진자가 없다는 주장이 의심스러운 상황이어서 '국제'라는 타이틀은 무색해질 전망이다.

연초 제네바모터쇼, 10월로 일정이 잡혀있던 파리모터쇼, 1월에서 6월로 개최 시기를 조정했던 디트로이트 모터쇼, 국내 유일 부산 모터쇼 그리고 튜닝, 클래식카, 부품이나 소재 산업 전시 행사 등 자동차와 관련된 대부분 전시행사도 모두 줄줄이 취소됐다.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시작으로 3월 제네바, 9월 프랑크푸르트, 10월 파리 등 매년 개최 시기를 못박아 왔던 전통까지 모두 엉키고 말핬다. 

이렇게 취소된 모터쇼는 아직 내년 개최 일정조차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 19 확산이 언제 멈출지, 백신이며 치료제와 같은 대책이 언제 나올지 워낙 변수가 많아서다. 이런 가운데 매년 전세계 모터쇼 시작을 알렸던 디트로이트 모터쇼가 처음으로 내년 9월 개최 일정을 발표했지만 성사 여부는 불투명하다. 사무국은 9월 28일 프레스 데이를 시작으로 모터쇼가 열릴 것이며 전세계 완성차 업체들과 협의를 벌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거액을 들이고도 효과에 대해 반문하는 일이 많아지면서 '모터쇼 무용론'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고 미국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코로나 19 확진 국가라는 점에서 내년 개최는 쉽지 않아 보인다. 무엇보다 코로나 19 확산 이후 완성차 업체들이 비용 부담이 큰 대형 모터쇼나 신차 등을 출시하는 현장 행사를 대체할 매우 효과적인 수단을 찾아 냈다는 점도 모터쇼 무용론에 불을 지피고 있다.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신차를 공개하고 브랜드 주요 전략을 발표하는 것이 일상화됐고 반응에 대한 만족도 역시 높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 설명이다. 수입차 업체 관계자는 "사전 영상 제작이나 현장에서 직접 진행하는 라이브 영상은 제작비 말고는 매우 간단한 플랫폼으로 송출하는 비용이 거의 들지 않는다"라며 "이런 방식이 처음에는 생소했지만 사람이 모이는 것 자체가 금기시 되면서 지금은 일반적인 형태로 굳어져 가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엽적, 그러니까 한국에서 신차를 출시하면 국내 중심으로 미국에서 출시하는 차량은 그 곳 위주로 발표가 됐는데 온라인 론칭은 전 세계가 동시에 접속해 지켜 보는 엄청난 효과가 있다"라고 말했다. 또 "1회성으로 끝나는 신차 출시 행사와 다르게 영상은 지속성이 있다는 점에서 더 효율적"이라고도 했다.

이 때문에 올해 취소된 주요 모터쇼가 내년 개최된다고 해도 이전과 같은 흥행을 거두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올해 유일하게 개최가 강행되는 베이징 모터쇼 사무국은 전세계 주요 브랜드 대부분이 참가한다고 공언했지만 토요타, 혼다, 닛산, 포드, PSA 등은 참가를 포기했고 공식 웹사이트에는 아직까지 참여 업체 명단, 부스 위치 정보조차 제대로 제공되지 않고 있다.

디트로이트 모터쇼 사무국이 "9월은 신 제품을 출시하고 소개하는데 매우 좋은 계절이고 따라서 휼륭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분위기를 띄웠다. 그러나 꼭 코로나 19가 아니어도 비교가 안되는 가성비를 가진 온라인 스트리밍에 눈을 뜬 업체들이 매년 수십억 이상을 들여야 하고 사람들 관심도 뚝 떨어진 모터쇼에 뭐하러 돈을 쓰고 공을 들일지 지켜볼 일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시시콜콜] 세계는 퇴출, 한국은 팔 곳 잃은 유럽산 디젤차 떨이 시장
폭스바겐이 2015년 불거진 디젤 게이트 이후 가장 공격적인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 폭스바겐 코리아는 올해부터 내년까지 신차 7종을 투입하겠다고 최근 밝혔다.
조회수 1,215 2020-10-19
오토헤럴드
튜닝산업협회, 튜닝 부품 인증제도가 튜닝산업계 위축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이하 튜닝산업협회)는 16일 튜닝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튜닝부품 인증제도가 오히려 튜닝 산업계를 위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튜닝산업협회에
조회수 181 2020-10-19
글로벌오토뉴스
국내 픽업 트럭 시장 5만대를 넘긴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국내 픽업 트럭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있다. 약 3~4년 전만 하여도 유일하게 쌍용 코란도와 렉스턴
조회수 319 2020-10-19
글로벌오토뉴스
124. 정의선 리더십, 탄소중립 선언이 필요하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정의선 시대가 본격 개막됐다. 빌 포드와 아키오 토요타에 이어 창업가의 후손이 세 번째로 그룹의 책임자에 올랐다. 한국에서는 회장이라는 직함으로
조회수 127 2020-10-19
글로벌오토뉴스
미국 대륙을 처음 자동차로 횡단한 용감한 새댁
* 1909년 미국 자동차 대륙횡단 첫 여성 120여년 전인 1909년 미국 새댁인 앨리스 램지(Alice Ramsey ; 1886 - 1983)는 그녀의 친구
조회수 271 2020-10-15
글로벌오토뉴스
별별 색이 다 나와도 자동차는 역시 黑 아니면 白, 그 사이 색상 77%
아마존 그레이(현대차 아반떼), 마이센 블루(르노삼성 XM3) 등등, 별별 이름을 붙여도 자동차 외장 컬러는 여전히 흑과백(黑과白)이 지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
조회수 242 2020-10-14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코나 EV 화재 원인 서로 네 탓 책임 공방
최근 잇따른 코나 전기차 화재 원인을 두고 자동차를 판매한 현대자동차와 배터리 셀을 납품한 LG화학 간 책임 공방이 펼쳐지고 있다. 국토교통부 중재로 빠르게 리
조회수 717 2020-10-13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유럽 파워트레인(PT) 기술 동향
내연 기관의 본고장인 유럽 자동차 산업은 전례 없는 격변기를 맞이하고 있다. 디젤게이트 이후 디젤차에 대한 규제 강화 및 인식 악화로 디젤차 점유율이 급격히 감
조회수 320 2020-10-13
글로벌오토뉴스
마일드 하이브리드는 왜 48V를 사용할까?
최근 국내 출시되는 유럽산 수입차의 경우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적극적으로 적용되어 판매되고 있다. 유럽에서는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보급되어
조회수 471 2020-10-13
글로벌오토뉴스
[시시콜콜] 현대차는 왜 인증 중고차 사업 진출에 사활을 걸었을까
신차 영업사원마다 촘촘한 네트워크가 있다. 용품 가게, 보험, 캐피탈, 등록 등 신차 구매자에게 사은품을 제공하거나 부대 절차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저마다 네트
조회수 1,083 2020-10-12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