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모비스, 유연하게 휘는 차량용 HLED 세계 최초 개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490 등록일 2021.02.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모비스는 얇은 필름처럼 유연하게 휘어지는 HLED 개발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램프에서 빛을 내는 LED면의 두께를5.5mm까지 혁신한 것으로 얇은 두께를 적용하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기술로 알려졌다. 이러한 혁신을 통해 하나의 LED로 정지등과 후미등을 동시에 구현하게 됐다.

현대모비스는 새롭게 개발한 리어램프 광학 시스템을 High Performance(고성능), High Definition(고해상도), Homogeneous(균일성)의 의미를 가지고 있는 HLED로 명명했다. 약 2년여 만에 개발을 완료했으며 주요 기술은 국내외 특허 출원을 진행 중이다.


현대모비스의 HLED는 구부리거나 휘어져 있는 상태에서도 밝고 균일한 정지등 기능을 구현하고 램프의 전면, 측면 등 5가지 방향으로 동시에 빛을 내보낼 수 있다.
이를 통해 리어램프의 가장 중요한 역할인 후측면 접근 차량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여주게 된다.


램프의 광원인 LED를 구부리거나 휠 수 있기 때문에 램프 디자인의 획기적 변화도 예상된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활용하면 매우 얇은 선을 겹쳐 세련되고 독특한 램프 형상을 구현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후미등과 정지등에서 생동감 있는 애니메이션 효과도 구현할 수 있게 된다.


현재 양산되는 대부분 차량에서 후미등과 정지등은 별도 광원과 기구부를 통해 작동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리어램프 안전법규에 따라 정지등은 후미등보다 훨씬 밝아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대모비스가 새롭게 개발한 HLED는 하나의 LED에서 전기 신호에 의한 빛(광량) 조절만으로 후미등과 정지등을 구현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발열이 적고 에너지 효율이 높은 마이크로 LED 칩을 사용해 전기 신호로 후미등과 정지등의 LED 빛을 한 번에 조절하는 기술도 적용했기 때문이다.


이 신기술을 통해 현대모비스는 리어램프 경량화와 소형화, 에너지 효율 향상을 동시에 달성했다. 신개념 LED만으로 빛 조절이 되기 때문에 기존 리어램프에서 광량 확보를 위해 필요했던 내부 부품을 모두 없애 기존 대비 부피를 40% 가까이 줄였다. 줄어든 공간만큼 트렁크 적재 용량을 확보하는 장점도 있다.


후미등과 정지등 관련 유럽(ECE)과 미국(SAE)의 램프 법규와 신뢰성 테스트도 통과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수주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현재 유럽 완성차 업체의 수주를 받아 HLED 양산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램프BU 오흥섭 전무는 “자동차 리어램프는 기능적인 부분과 함께 미적인 부분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준이 매우 높은 부품이다”며,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전동화와 자율주행으로 대표되는 미래자동차 맞춤형 램프 기술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램프 신기술을 바탕으로 향후 글로벌 완성차 공략에 더욱 속도를 낼 방침이다. 특히 자동차의 첫인상과 세련미를 좌우하는 램프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를 적극 반영해 향후 글로벌 수주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03.02
    엔진이나 차체 소재를 개발하지 운행하는데 도움도 안되는 led나 개발하고 ....에휴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이제 볼보도 한다, 볼보가 새롭게 시도하는 전동화 계획
3월 2일 한국 시간 22시 30분, 온라인으로 진행된 ‘볼보 리차지(Recharge) 버추얼 이벤트’로 볼보는 새로운 전동화 및 온라인 판매 전략을 전 세계에
조회수 79 2021-03-03
다키포스트
넥쏘 타기 참 좋은 때인가
"넥쏘 좋은 건 알지. 타 보고, 사고는 싶은데 수소차 사려면 교육 받고 충전도 불편하다고 해서 결정이 쉽지 않아". 이랬던 수소 전기차 접근성이 확 달라진다.
조회수 58 2021-03-03
오토헤럴드
2021 월드 카 오브 더 이어 후보 공개... 기아 K5, 쏘렌토 등 부문별 압축
2021 월드 카 어워즈(World Car Awards) 후보 모델의 1차 투표에 의해 카테고리별 10개 또는 5개의 모델로 압축됐다. 2020년 8월 부문별로
조회수 59 2021-03-03
글로벌오토뉴스
[EV 트렌드] 제네시스 첫 E-GMP 기반 전기차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제작되는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순수전기차가 올 하반기 국내 시장에 출시될 전망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최근
조회수 76 2021-03-03
오토헤럴드
푸조 208 & 2008 SUV, 세계 여성 기자가 선정한 ‘최고의 어반 카 & SUV’ 선정
푸조 208과 푸조 2008 SUV가 ‘2021 여성 기자가 선정한 올해의 차(WWCOTY, Women’s World Car of the Year)’ 시상식에서
조회수 61 2021-03-03
글로벌오토뉴스
볼보자동차, 새로운 순수 전기차 ‘C40 리차지(Recharge)’ 공개
볼보자동차가 전동화를 통한 제로 이미션(Zero emission) 미래를 상징하는 차세대 순수 전기차, ‘볼보 C40 리차지(Recharge)’를 세계 최초로
조회수 64 2021-03-03
글로벌오토뉴스
[프리뷰] 볼보 C40 리차지
볼보자동차가 전동화를 통한 제로 이미션(Zero emission) 미래를 상징하는 차세대 순수 전기차, ‘볼보 C40 리차지(Recharge)’를 세계 최초로
조회수 49 2021-03-03
글로벌오토뉴스
르노, 엠블럼 바꾼다
르노가 지난 1월 14일, 새로운 경영전략 르놀루션 (Renaulution) 발표와 함께 공개한 배터리 전기차 르노5의 앞 얼굴에서 눈에 띄는 변화가 눈길을 끌
조회수 78 2021-03-03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지프 그랜드체로키
지프 체로키의 3열 시트 모델(WL75)가 디트로이트 공장에서 양산 준비를 하고 있으며 2열 시트 모델(WL74)가 도로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 완전히
조회수 45 2021-03-03
글로벌오토뉴스
[오토포토] 현대차, 공격적 스타일 유럽 전용 SUV
현대자동차가 유럽 판매 스포츠유틸리티차량 라인업에 신규 추가되는 B세그먼트 SUV '바이욘(Bayon)'을 완전 공개했다. 올 상반기 본격적인 판
조회수 107 2021-03-03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